Her 그녀 (2014) [허허, 오늘감성 디테일하네]

겨드랑이 짱짱맨 2015.07.01 03:53 Posted by 김PD 용퐈브레가스

 


그녀 (2014)

Her 
8.4
감독
스파이크 존즈
출연
호아킨 피닉스, 스칼렛 요한슨, 루니 마라, 에이미 아담스, 올리비아 와일드
정보
드라마, 로맨스/멜로 | 미국 | 126 분 | 2014-05-22

오늘은 비가 내렸습니다. 뭐 사실 어제라고 해야 맞는거겠죠~

요즘 심신이 지친 상태라 혼자 보기 좋은 영화 한편을 봤습니다.  사실 1년전에 보고 감탄을 금치 못했던 영화인데 혼자보기에는 정말 좋은 영화라고 생각합니다. 오늘은 영화 Her를 파헤치는 정도는 아니고! 다시 보면서 발견한 몇 장면들을 소개해 드리겠습니다.

스칼렛 요한슨의 목소리 연기로 화제를 모았던!! 사실 전 이 영화를 보고 아니 어찌 이렇게 영화를 잘 만들 수 있지? 라는 생각이 처음 들었고 두번째로 ㅋㅋ 진짜 목소리 케스팅 하나는 기가막히게 했구나!! ^^ 자! 이 영화는 보신 분들은 아시겠지만 인공지능 운영체제와의 사랑을 다룬 로맨스 영화입니다. 색감, 대사, 특히 운영체제의 보이스가 정말 끝내주는 영화입니다. 목소리는 뭐 직접 보시면서 느껴보시고 사실 오늘은 색과 소품에 관련된 두가지만 말씀드리고 자리를 떠나겠습니다.

먼저 색과 관련된 이야기 입니다. 좀전에 말씀 드렸듯이 이 영화는 색 디자인을 정말 훌륭하게 한 영화라고 할 수 있습니다. 주인공의 심리 변화에 따라서 화면을 차지하는 색의 영역과 종류 주인공이 입고있는 옷의 색이 다르게 디자인 되는는 걸 보시면 알 수 있습니다. 

영화 포스터에서도 느끼셨겠지만 주인공을 대표하는 색입니다. 붉은 계열의 색이고 남자주인공인 테오도르를 대표하는 색이기도 하지만 OS인 사만다를 대표하는 색이기도 합니다.

이 영화에서는 위 사진과 같은 색을 주인공을 제외한 다른 장인물들에게 절대 사용하지 않습니다. 보시면 알겠지만 다른 인물들은 저 색체의 의상을 입고 나오지 않습니다. 물론 100퍼센트는 아닙니다.

영화 Her의 전체에서 주인공이 테오도르가 인공지능은 사만다와 사랑에 빠진 후 사만다와 싸우는 부분이 크게 두번 나오게 됩니다. 첫번째는 사만다가 테오도르를 위해 대리 섹스 파트너인 이사벨라를 소개하지만 테오도르는 결국 섹스를 하지 않습니다. 그리고 이 일로 둘은 말다툼을 하게 되고 사만다는 생각할 시간이 필요하다며  잠수를 탑니다.그리고 친구인 에이미를 찾아가 이야기(상담)를 하는 장면에서 에이미가 입고있는 옷은 음... 비슷하긴 한데 완벽하지 않습니다.

두번째는 완벽하게 사만다가 테오도르와 이별하는 시퀀스입니다. 영화의 끝부분이기도 합니다. 테오도르는 줄곧 내내 잠잘때 잠옷을 제외하고는 노랑, 빨강, 체크, 하늘색 등등 유체색 의상을 입고있었는데 사만다와의 이별하는 날과 이후 영화에서 처음으로 흰색셔츠를 입는 장면입니다.

이별 후 친구인 에이미를 만납니다. 에이미의 옷을 보세요 드디어 완벽해졌습니다. 영화 처음에서 주인공이 입고 나온 옷의 색과 거의 일치하는 걸 보실 수 있습니다. 무슨 의미일까요?

 

자 결론을 내기 전에 한가지 더!!!

주변분들 보면 영화 Her에서 디테일 찾는다고 하시는 분들이 항상 말하는 소품이 있습니다. 바로 옷핀인데요.. 전 좀더 디테일해져보겠습니다. 물론 옷핀이 사만다를 배려하는 테오도르의 섬세함과 사랑의 정도를 현하는 소품이긴 합니다. 키가작은 만다을 위해 옷핀을 꼽고 카메라로 밖을 볼 수 있게 해주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그거 아셨나요? 저 옷핀이 두개개 꼽힌 장면이 나오는 장면이 있다는 것을!!!

테오도르가 결정적으로 사만다와 이별을 하게되는 시퀀스에서 사만다는 유명한 철학자를 OS들이 힘을 합쳐 만들어냈다고 말합니다. 그리고 "우린 10여가지 이야기를 동시에 나누고 있어요", "테오도르,앨런과 비음성 방식으로 잠시 얘기좀 나눠도 괜찮을까요?"...ㅜㅜ 테오도르의 심장을 후벼팝니다. 그런데 중요한건 이 장면이 나오는 부분에서 테오도르의 주머니를 유심히 보시면

옷핀이 아래에 하나 옆에 하나 총 두개인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여러분들도 연애 혹은 사랑을 조금 해보셨으면 아실거라 믿습니다. 가두려고 하면 더 달아나는 법입니다. 사랑하는 사람을 구속하려는 순간 사랑은 끝이나버리는 경우가 많이 있습니다. 물론 영화에서 테오도르가 사만다를 구속하거나 가두려고 하지는 않았지만 옷핀 두개가 갖는 의미는 사만다와의 이별을 암시한다는 측면에서 같은 선상에 있을거라 생각해봅니다.

 자 다시 처음부분의 결론을 내리자면 뭐 저는 그렇게 생각합니다. 색으로만 분석해보면 공허하고 외로운 삶을 살던 남자는 자신과 같은 색(붉은색)갖고있는 여자(OS)를 만났고 사랑에 빠지지만 결국 여자는 떠나갑니다. 사랑을 잃었지만(흰색) 사랑하는법 더 나아가 소통하는 법을 배웠고 자기 옆에 의지할 수 있는 소중한 친구 에이미가(붉은색) 있기에 그리 나쁘지만은 않습니다.

뭐 언제나 그렇지만 판단은 여러분의 몫!! 저는 그냥 ㅋㅋ 제생각을 끄적일 뿐!!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킹스맨(2015)_ 숨은 미장센을 찾아라!

겨드랑이 짱짱맨 2015.06.17 03:57 Posted by 김PD 용퐈브레가스

 


킹스맨: 시크릿 에이전트 (2015)

Kingsman: The Secret Service 
7.9
감독
매튜 본
출연
콜린 퍼스, 태런 애거튼, 사무엘 L. 잭슨, 마이클 케인, 소피아 부텔라
정보
스릴러 | 미국, 영국 | 128 분 | 2015-02-11

 

디테일 성애자 김PD입니다.

이번주는 일이 너무 많아서 바쁜 관계로 좀 늦었습니다. 그래서 오늘은 짧고 굵게! 디테일하게!

오늘 소개할 영화와 디테일은 콜린퍼스의 수트 간지로 유명한 영화라고 표현하기에는 좀 아까운 영화 바로 킹스맨입니다.

매튜 본 감독이 연출을 했습니다. 제가 좋아하는 '힛걸'(클로이모레츠)이 나오는 영화 킥애스의 감독이기도 합니다.

사실 킹스맨을 처음 봤을 때는 그냥 우와~ 재미있네! 재미있게 표현했네! 정도였는데 다시 보니 매튜본 형님이 굉장하다는 걸

알수 있게 해줍니다. 킹스맨에 대한 심도깊은 분석은 나중에 하도록 하고, 오늘의 디테일 한장면! 숨은 미장센을 찾아보는 시간

을 갖도록 하겠습니다. 보여드릴 장면은은 바로 콜린퍼스와 사무엘 잭슨이 처음 만나는 장면입니다.

영화를 보신분들은 아시겠지만 아마 사무엘 잭슨이 콜린퍼스에게 맥도날드를 대접하는 부분입니다. 이 장면을 두고 "억지 웃음

을 주려고 한다." 라고 말하는 분들도 계시겠지만 사실 이 영화는 킹스맨의 맞춤 정장 vs 발렌타인의 힙합스타일, 맥도날드 햄

버거와 고급스런 와인 등 의상, 소품 등을 이용하여 주제의식을 나타내고 있습니다. 아 또 다른 길로 새고 있었군요. 자 다시,  

콜린퍼스는 사무엘잭슨을 간보기 위해 그의 집으로 찾아갑니다.  

자 바로 이 장면입니다. 여기서 사무엘잭슨이 문을 직접 열어주는데요 저기 뒤에 보면 권총 그림이 보이실 겁니다. 권총의 총구

는 사무엘 잭슨을 향하고 있습니다. 저는 여기서 이런 느낌을 받았습니다."사무엘잭슨 이 악당, 내가 널 죽이러 왔다! 혹은 널 죽

음에 이르게 할 것이다!" 여러분들도 그렇게 느껴지시나요?

콜린퍼스가 사무엘 잭슨 집안으로 들어갑니다. 훗 제발로 찾아오다니, 난 네가 누군지 다 알고 있지!!

집에 들어 온 순간 권총의 총구는 누구를 향하고 있나요? 바로 콜린퍼스입니다. 어떤가요?   "콜린퍼스 넌 죽을거야, 내가 널 죽

이고 말거야!!"  저 권총 그림이 말하고 있는 게 들리시나요? 결국 서로에게 총구를 겨눈 둘은 결과적으로 모두 죽음을 맞이하게

됩니다. 우연일까요?  감독이 의도하고 숨겨둔 미장센일까요?   판단은 여러분 몫입니다. 킹스맨에 대해서 더 주저리주저리 이

야기 하고 싶지만 전 바빠서 이만 물러갑니다. 영화를 보다 저를 자극하는 디테일이 보이면 언제든지 찾아오겠습니다.!!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아비정전 (Days Of Being Wild, 1990) _왕가위

겨드랑이 짱짱맨 2015.06.08 03:21 Posted by 김PD 용퐈브레가스

안녕하세요.   디테일 증후군에 김PD입니다.

영화를 보면서 "이런것 까지 디테일하게 봐야 하나?" 라고 생각될 만큼 디테일에 집착하는 모습을 보여 드리겠습니다.

※주의 : 다소 쓸모없는 디테일에 집착하는 모습을 보일 수도 있으니 눈갱 조심~ 동영상은 일단 같이 올리는데 보일지는 의문~

 

 오늘은 포스터에도 적혀있듯이 '영원히 잊지 못할 1분의 추억' 정말 1분인가? 에 대해서 집착해 보도록 할게요!! 먼저 아비정전

은 열혈남아 이후 왕가위 감독의 두번째 작품으로 장국영의 맘보춤으로 유명한 영화입니다. 사실 왕가위 감독이 처음 생각한 이

영화의 주연은 유덕화였지만 장국영을 알고 그의 매력에 빠져 메인 주연이 바뀌었다는 이야기를 들어본 것 같네요 ㅎㅎ

영화의 오프닝 시퀀스를 볼게요!

아비(장국영)는 담배를 입에 물고 쿨내를 풍기며 나타납니다. 그리고 콜라를 집어들어 계산도 하지 않고 뚜껑을 따버리죠. 물

론 장국영은 처음 복도를 걸어올때 부터 계산을 할 때 까지 담배를 절대 손으로 잡지 않습니다. 심지어 얼마인지 물어볼 때도 담

배를 입에 물고 대사를 해요. 사실 애연가들은 아시겠지만 담배를 입술로만 피게되면 엄청 허세짙은 표정이 나온다는 걸 아실거

에요. 초반 아비(장국영)라는 인물의 성격을 디자인하는 디테일한 부분이네요.

 

아비(장국영)는 물어봅니다. "이름이 뭐죠?"  하지만 장국영은 이미 수리진(장만옥)의 이름을 알고 있죠. 그리고는 예언을 합니다.

"오늘밤 꿈에 날 보게 될 거에요" 보면서 느낄거에요 손발이 간질간질 거리는 게... 그건 손발이 없어지려는 초기 증상일지도 모

릅니다. 영화를 보면서 이렇게 생각하죠. 수리진은 과연 꿈을 꿀 것인가? 꿈에서 아비를 정말 볼 것인가? 아비가 정신이상자라

서 헛소리를 한건가? 그냥 작업맨트? 하지만 예상을 뒤엎는 장면이 연출됩니다.

다음날 다시 찾아온 아비에게 수리진은 말합니다. "어젯밤 꿈에서 당신을 본 적이 없어요"

아비는 말합니다. "물론이지 한 숨도 못 잤을 테니..." 으앜ㅋㅋ 솔직히 전 이 부분을 보면서 깜짝놀라 소리를 질렀어요. 저런 대

사가 나올거라 상상도 못했거든요.. 사실 저건 요즘 말하면 거의 픽업아티스트 수준?  왕가위 감독의 영화를 볼때마다 다이얼로

그에 신경을 많이 쓴다는 생각을 해요. 영화 후반부에서도 '발없는 새' 이야기를 하는데 간결하지만 보는 사람들이 상상할 수 있

게 만드는 대사가 많아요.

자 그럼 오늘의 주제!! 영화에서 아비가 말한 1분은 정말 1분인가? 에대해서 이야기 해보겠습니다.

쿨내를 풍기며 다시 나타난 아비는 수리진에게 자신의 손목시계를 통해 흐르는 시간을 보여줍니다. 그리곤 말합니다. "1960년 4

월 16일 3시 1분전 당신과 여기 같이 있고 단신 덕분에 난 항상 이 순간을 기억하겠군요" 사실 저정도 비주얼이면 저런 멘트 해

도 용서가 될 것 같긴 해요^^;; 영화에서 아비가 손목시계를 보여줄 때 카메라가 벽에 걸린 시계를 보여줍니다.

캡쳐하느라 초침이 지나긴 했는데 초침은 48초에서 시작해서 60초에서 컷이 바뀝니다. 영화상 12초가 지난거죠 하지만 제가 실

제 시간을 재어본 결과 시간은 5초정도 밖에 흐르지 않아요. 즉 오프닝 시퀀스 내내 들리는 빠른 초침의 소리와 함께 긴장감과

속도감이  늘어지지 않게 영상 배속을 올렸을 것이라 추측해 봅니다. 그런데 중요한건!!!  아비가 말한 저 1분!!!

수리진(장만옥)이 아비(장국영)을 발견한 시간부터 아비가 저 대사를 할 때까지 정확하게 1분이 지납니다. 장국영이 말한 저 일

분은 영화상에서도 현실에서도 실제 1분인 거죠. 

사실 영화에서는 아비가 수리진 시계를 보이며 1분만 봐주지 않겠냐고 합니다. 그 시간부터 재면 1분이 안되긴 합니다. 하지

만  만약 제가 감독이라면 장만옥이 시계를 보는 그 1분을 진짜 1분으로 설정하고 촬영을 했을 거에요. 왕가위 감독도 아마 그랬

을 수도 있고... 그런데 사실 1분이라는 시간이 가만히 시계만 보고 있기에 사실 엄청 긴 시간이죠. 그래서 저렇게라도 1분이라

는 시간에 맞게 편집하지 않았을까 생각합니다.

이상 디테일집착증후군에 걸린 김PD였습니다.^^ 다음번에도 이상한 내용으로 찾아오겠습니다!!  

 

 

 

 

 


아비정전 (2009)

Days Of Being Wild 
7.9
감독
왕가위
출연
장국영, 유덕화, 장만옥, 유가령, 장학우
정보
드라마 | 홍콩 | 94 분 | 2009-04-01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