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글을 보는 사람들은 아마도 대부분 켄 로치 감독의 나, 다니엘 블레이크라는 영화를 보았거나 또는 이제 보려고 검색을 통해 유입됐을 것이다.


그런데 제목엔 웬 쌩뚱맞은 고양이를 구하는 사건이라 적혀 있으니 조금은 당황스럽지 않은가?


영화에 고양이를 구하는 사건은 등장하지 않는데 말이다.



고양이를 구하라라는 문구는 바로 이 시나리오 책에서 등장하는 이야기 인데,

영화 초반에 주인공 캐릭터의 내면을 보여주기 위해 감독이 배치한 사건을 가리켜 통칭하는 말로 받아들이면 된다.


무슨 이야기냐?


다니엘은 갑작스런 심장질환으로 당분간 일을 하지 못하는 몸이 되고 그래서 질병수당이라는 것을 신청한다.


성실하게 일을 하고 있었고 계속 일을 할 의지가 있기 때문에 다니엘은 당연히 이 질병수당의 수혜자가 되어야 한다.


하지만 그렇게 쉽게 다니엘의 바람이 이루어진다면 감독이 할일이 없어지지 않겠는가?

감독 켄 로치는 다니엘이 질병수당을 받을 수 없게끔 끊임 없이 방해한다.

아니 질병수당을 못받게 하고 구직 수당도 못받게 하고 다니엘이 인간으로서 살아가려고 하는 것을 끊이 없이 방해한다.


이것이 상식적인 일인가?

적어도 영화안에서 비춰지는 모습은 너무나도 비상식적이다.


<그렇다면 이런 비상식적인 사건을 만나는 주인공의 캐릭터는 어때야 할까?>


이 장면은 질병수당이 허사로 돌아가자 상담콜센터에 전화하지만 1시간 이상 대기만 하고 있던 중의 장면이다.


집앞으로 잠시 나온 다니엘은 개x을 치우지 않는 주민에게 큰소리로 호통을 친다.


바로 이 장면이 이 영화에서의 SAVE THE CAT이라고 생각한다.


이 장면이야 말로 다니엘이 가진 중요한 성격을 보여주기 위해 의도적으로 배치한 장면이기 때문이다.


이 장면에서 느껴지는 다니엘의 성격은 무엇인가?


그는 그저 모두가 규범을 지키고 살면 '상식이 통하는 사회'가 이뤄지리라 믿는 사람이다.

그렇기 때문에 그는 평생을 죄를 저지르지 않고 성실하게 살아왔으며 옆집에 사는 청년이나 위 장면의 무례한에게 인간으로서의 기본 예의를 지키라고 이야기 한다.


왜?


이런 인물이 부당한 일을 당해야 관객들이 더 빡치기 때문이다.



영화에서 벌어지는 사건이 다니엘이 아닌 다른 인물에게 벌어져도 영화의 스토리가 똑같이 흘러간다면? 

감독이 주인공 캐릭터 설정을 잘못한 것이다.

영화속 사건들은 오직 이 인물을 통해서 다뤄져야 가장 효과적으로 이야기 될 수 있도록 사건과 인물사이의 관게를 잘 구축해야 한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Her 그녀 (2014) [허허, 오늘감성 디테일하네]

겨드랑이 짱짱맨 2015.07.01 03:53 Posted by 김PD 용퐈브레가스

 


그녀 (2014)

Her 
8.4
감독
스파이크 존즈
출연
호아킨 피닉스, 스칼렛 요한슨, 루니 마라, 에이미 아담스, 올리비아 와일드
정보
드라마, 로맨스/멜로 | 미국 | 126 분 | 2014-05-22

오늘은 비가 내렸습니다. 뭐 사실 어제라고 해야 맞는거겠죠~

요즘 심신이 지친 상태라 혼자 보기 좋은 영화 한편을 봤습니다.  사실 1년전에 보고 감탄을 금치 못했던 영화인데 혼자보기에는 정말 좋은 영화라고 생각합니다. 오늘은 영화 Her를 파헤치는 정도는 아니고! 다시 보면서 발견한 몇 장면들을 소개해 드리겠습니다.

스칼렛 요한슨의 목소리 연기로 화제를 모았던!! 사실 전 이 영화를 보고 아니 어찌 이렇게 영화를 잘 만들 수 있지? 라는 생각이 처음 들었고 두번째로 ㅋㅋ 진짜 목소리 케스팅 하나는 기가막히게 했구나!! ^^ 자! 이 영화는 보신 분들은 아시겠지만 인공지능 운영체제와의 사랑을 다룬 로맨스 영화입니다. 색감, 대사, 특히 운영체제의 보이스가 정말 끝내주는 영화입니다. 목소리는 뭐 직접 보시면서 느껴보시고 사실 오늘은 색과 소품에 관련된 두가지만 말씀드리고 자리를 떠나겠습니다.

먼저 색과 관련된 이야기 입니다. 좀전에 말씀 드렸듯이 이 영화는 색 디자인을 정말 훌륭하게 한 영화라고 할 수 있습니다. 주인공의 심리 변화에 따라서 화면을 차지하는 색의 영역과 종류 주인공이 입고있는 옷의 색이 다르게 디자인 되는는 걸 보시면 알 수 있습니다. 

영화 포스터에서도 느끼셨겠지만 주인공을 대표하는 색입니다. 붉은 계열의 색이고 남자주인공인 테오도르를 대표하는 색이기도 하지만 OS인 사만다를 대표하는 색이기도 합니다.

이 영화에서는 위 사진과 같은 색을 주인공을 제외한 다른 장인물들에게 절대 사용하지 않습니다. 보시면 알겠지만 다른 인물들은 저 색체의 의상을 입고 나오지 않습니다. 물론 100퍼센트는 아닙니다.

영화 Her의 전체에서 주인공이 테오도르가 인공지능은 사만다와 사랑에 빠진 후 사만다와 싸우는 부분이 크게 두번 나오게 됩니다. 첫번째는 사만다가 테오도르를 위해 대리 섹스 파트너인 이사벨라를 소개하지만 테오도르는 결국 섹스를 하지 않습니다. 그리고 이 일로 둘은 말다툼을 하게 되고 사만다는 생각할 시간이 필요하다며  잠수를 탑니다.그리고 친구인 에이미를 찾아가 이야기(상담)를 하는 장면에서 에이미가 입고있는 옷은 음... 비슷하긴 한데 완벽하지 않습니다.

두번째는 완벽하게 사만다가 테오도르와 이별하는 시퀀스입니다. 영화의 끝부분이기도 합니다. 테오도르는 줄곧 내내 잠잘때 잠옷을 제외하고는 노랑, 빨강, 체크, 하늘색 등등 유체색 의상을 입고있었는데 사만다와의 이별하는 날과 이후 영화에서 처음으로 흰색셔츠를 입는 장면입니다.

이별 후 친구인 에이미를 만납니다. 에이미의 옷을 보세요 드디어 완벽해졌습니다. 영화 처음에서 주인공이 입고 나온 옷의 색과 거의 일치하는 걸 보실 수 있습니다. 무슨 의미일까요?

 

자 결론을 내기 전에 한가지 더!!!

주변분들 보면 영화 Her에서 디테일 찾는다고 하시는 분들이 항상 말하는 소품이 있습니다. 바로 옷핀인데요.. 전 좀더 디테일해져보겠습니다. 물론 옷핀이 사만다를 배려하는 테오도르의 섬세함과 사랑의 정도를 현하는 소품이긴 합니다. 키가작은 만다을 위해 옷핀을 꼽고 카메라로 밖을 볼 수 있게 해주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그거 아셨나요? 저 옷핀이 두개개 꼽힌 장면이 나오는 장면이 있다는 것을!!!

테오도르가 결정적으로 사만다와 이별을 하게되는 시퀀스에서 사만다는 유명한 철학자를 OS들이 힘을 합쳐 만들어냈다고 말합니다. 그리고 "우린 10여가지 이야기를 동시에 나누고 있어요", "테오도르,앨런과 비음성 방식으로 잠시 얘기좀 나눠도 괜찮을까요?"...ㅜㅜ 테오도르의 심장을 후벼팝니다. 그런데 중요한건 이 장면이 나오는 부분에서 테오도르의 주머니를 유심히 보시면

옷핀이 아래에 하나 옆에 하나 총 두개인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여러분들도 연애 혹은 사랑을 조금 해보셨으면 아실거라 믿습니다. 가두려고 하면 더 달아나는 법입니다. 사랑하는 사람을 구속하려는 순간 사랑은 끝이나버리는 경우가 많이 있습니다. 물론 영화에서 테오도르가 사만다를 구속하거나 가두려고 하지는 않았지만 옷핀 두개가 갖는 의미는 사만다와의 이별을 암시한다는 측면에서 같은 선상에 있을거라 생각해봅니다.

 자 다시 처음부분의 결론을 내리자면 뭐 저는 그렇게 생각합니다. 색으로만 분석해보면 공허하고 외로운 삶을 살던 남자는 자신과 같은 색(붉은색)갖고있는 여자(OS)를 만났고 사랑에 빠지지만 결국 여자는 떠나갑니다. 사랑을 잃었지만(흰색) 사랑하는법 더 나아가 소통하는 법을 배웠고 자기 옆에 의지할 수 있는 소중한 친구 에이미가(붉은색) 있기에 그리 나쁘지만은 않습니다.

뭐 언제나 그렇지만 판단은 여러분의 몫!! 저는 그냥 ㅋㅋ 제생각을 끄적일 뿐!!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킹스맨(2015)_ 숨은 미장센을 찾아라!

겨드랑이 짱짱맨 2015.06.17 03:57 Posted by 김PD 용퐈브레가스

 


킹스맨: 시크릿 에이전트 (2015)

Kingsman: The Secret Service 
7.9
감독
매튜 본
출연
콜린 퍼스, 태런 애거튼, 사무엘 L. 잭슨, 마이클 케인, 소피아 부텔라
정보
스릴러 | 미국, 영국 | 128 분 | 2015-02-11

 

디테일 성애자 김PD입니다.

이번주는 일이 너무 많아서 바쁜 관계로 좀 늦었습니다. 그래서 오늘은 짧고 굵게! 디테일하게!

오늘 소개할 영화와 디테일은 콜린퍼스의 수트 간지로 유명한 영화라고 표현하기에는 좀 아까운 영화 바로 킹스맨입니다.

매튜 본 감독이 연출을 했습니다. 제가 좋아하는 '힛걸'(클로이모레츠)이 나오는 영화 킥애스의 감독이기도 합니다.

사실 킹스맨을 처음 봤을 때는 그냥 우와~ 재미있네! 재미있게 표현했네! 정도였는데 다시 보니 매튜본 형님이 굉장하다는 걸

알수 있게 해줍니다. 킹스맨에 대한 심도깊은 분석은 나중에 하도록 하고, 오늘의 디테일 한장면! 숨은 미장센을 찾아보는 시간

을 갖도록 하겠습니다. 보여드릴 장면은은 바로 콜린퍼스와 사무엘 잭슨이 처음 만나는 장면입니다.

영화를 보신분들은 아시겠지만 아마 사무엘 잭슨이 콜린퍼스에게 맥도날드를 대접하는 부분입니다. 이 장면을 두고 "억지 웃음

을 주려고 한다." 라고 말하는 분들도 계시겠지만 사실 이 영화는 킹스맨의 맞춤 정장 vs 발렌타인의 힙합스타일, 맥도날드 햄

버거와 고급스런 와인 등 의상, 소품 등을 이용하여 주제의식을 나타내고 있습니다. 아 또 다른 길로 새고 있었군요. 자 다시,  

콜린퍼스는 사무엘잭슨을 간보기 위해 그의 집으로 찾아갑니다.  

자 바로 이 장면입니다. 여기서 사무엘잭슨이 문을 직접 열어주는데요 저기 뒤에 보면 권총 그림이 보이실 겁니다. 권총의 총구

는 사무엘 잭슨을 향하고 있습니다. 저는 여기서 이런 느낌을 받았습니다."사무엘잭슨 이 악당, 내가 널 죽이러 왔다! 혹은 널 죽

음에 이르게 할 것이다!" 여러분들도 그렇게 느껴지시나요?

콜린퍼스가 사무엘 잭슨 집안으로 들어갑니다. 훗 제발로 찾아오다니, 난 네가 누군지 다 알고 있지!!

집에 들어 온 순간 권총의 총구는 누구를 향하고 있나요? 바로 콜린퍼스입니다. 어떤가요?   "콜린퍼스 넌 죽을거야, 내가 널 죽

이고 말거야!!"  저 권총 그림이 말하고 있는 게 들리시나요? 결국 서로에게 총구를 겨눈 둘은 결과적으로 모두 죽음을 맞이하게

됩니다. 우연일까요?  감독이 의도하고 숨겨둔 미장센일까요?   판단은 여러분 몫입니다. 킹스맨에 대해서 더 주저리주저리 이

야기 하고 싶지만 전 바빠서 이만 물러갑니다. 영화를 보다 저를 자극하는 디테일이 보이면 언제든지 찾아오겠습니다.!!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