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표리부동 - 마음이 음흉하여 겉과 속이 다름' 이라고 한다
사람은 만물에 있어서 겉과 속이 다른 것을 나쁘게 생각한다
이것은 영화에 있어서도 마찬가지다
겉이 형식이라면 속은 내용이다 형식은 내용에 맞아야 하며 내용을 더 극적으로 꾸며줄 수 있어야 한다

이터널 선샤인은 SF영화라고 부르기엔 뭐시기 하지만 공상 과학 영화라고 부르기엔 충분하지 않을까?
기억을 지운다는 것은 충분히 과학적인 공상이니까 말이다
그래서 이 훌륭한 스토리와 미쉘 공드리 감독이 만난것이 큰 행운이라는 생각이 든다
'공상'을 표현하는데 미쉘 공드리만한 감독이 있을까 싶을 정도로 그의 뮤직비디오들은 하나같이 표현력의 한계에 도전했었다

<이런 표현은 딱 미쉘 공드리 답다>

첨부한 동영상 5초부근부터 나오는 이 장면은 정말로 미쉘 공드리 다운 표현이라는 생각이든다 최근의 기억부터 클레멘타인이 없어져가는 과정의 초반인 이 장면에서 조엘은 없어져버린 그녀를 찾다가 누워있는 자신을 발견한다 그리고 누워있던 그는 시간을 거꾸로 돌려 쇼파에 걸터 앉고 그옆에는 클레멘타인이 나타난다

이장면을 곰플레이어에서 멈춰놓고 F를 눌러서 프레임 별로 보자 세번째 그림을 보면 쇼파에 앉은 조엘만 빼놓고 클레멘타인과 집배경이 2프레임 정도의 디죨브로 나타나는 것을 눈치챌수 있다 그렇다면 이 장면은 조엘이 쇼파에서 옆으로 굴러떨어지는 것을 크로마 촬영하여 거꾸로 돌린후 마지막에 클레멘타인의 촬영과 합성했다고 생각된다
뭐 아무튼 이런 기술적인 문제를 막론하고 미쉘공드리는 영화가 흘러가는 내내 이러한 비주얼적인 표현을 계속해서 보여준다

<마치 뮤직비디오를 보는것 같은 프레임 속의 프레임>

패트릭의 목소리가 들려오자 여기 다른 누군가가 있다며 찾는 조엘의 장면에서 TV안에 비춰지는 클레멘타인과 조엘의 하반신을 보자
첫번째 장면이 조엘과 클레멘타인을 한 프레임 안에 담기 위해 분할 장면을 하는 느낌이라면 두번째 사진은 마치 그림처럼 치밀하게 구성되어 조엘의 몸을 분절한다
첫번째 사진에서는 별 감흥이 없지만 두번째는 정말로 뮤직비디오에서 많이 보던 느낌이 아닌가 TV에 가려진 조엘의 가슴밑으로의 몸이 TV속으로 들어간 이 장면은 너무나 치밀하여 영화의 내용과 상관 없이 아름다운 샷을 만든다

여기에 여러가지 의미를 굳이 부여하려고 노력해봤다
하지만 이터널 선샤인 영화의 전체적으로 나오는 이러한 비주얼적인 표현 하나하나의  의미보다는 거시적인 관점에서 해석하는 것이 좋다는 생각이 들었다
맨 처음에 이야기 했듯이 이러한 표현은 몽상적인 내용에 충실하고 그 몽상적 내용을 비주얼적으로 승화시킨 연출기법이다

생각해보자 몽상적인 내용을 아무런 특이한 표현없이 마치 멜로드라마처럼 찍는다면? 물론 그 내용은 이해할수 있지만 확실히 그것은 훨씬 재미가 없게 느껴진다
이터널 선샤인이 정말 좋은 영화인 이유는 내용이 형식에 비해 너무 훌륭하지도 형식이 내용을 너무 오바하지도 않기 때문일 것이다

기억에 대한 이야기 그리고 영화의 대부분의 장면이 '꿈'이라는 점에서 미쉘 공드리 감독이 영화를 연출하기 위해서 얼마나 가슴을 두근거렸을지가 느껴진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영상문법 - 과장법 <아멜리에>

기타/video grammer 2009.02.08 12:11 Posted by sitarta GOTAMA SITARTA


오래간만에 다시 과장법이다
2008/12/12 - [영상문법] - 영화적 화법 - 과장법 <우리개 이야기>
전에도 말했듯이 과장법은 대부분 코메디 장르에서 사용된다
이러한 과장이 아멜리에에서 어떻게 연출되는지 살펴보자

다른 사람의 행복을 위해 살아가기로 한 참견쟁이 아멜리에는 담배파는 조제뜨와 스토커 남자를 서로 의식하게 만든가
결국 조제뜨와 스토커는 서로 마음이 통해서 까페 화장실에서 격렬한 정사를 벌이게 되는데 바로 이 장면이다

<커피잔을 내려놓는 소리가 마치 신호음처럼 길게 과장된다>

첨부한 동영상 5초부근을 보면 아멜리에가 쟁반에 커피잔을 내려놓는 소리가 상당히 과장되는 것을 알수있다
마치 신호탄을 쏘는것 같은 이 소리는 스토커남이 화장실에 들어가는 것을 확인한후 조제뜨에게 이 커피를 쏟아야게다고 마음먹는 아멜리에의 작전개시 소리인 것이다
잘들어보면 알겠지만 결코 커피잔을 내려놓는 것으로는 나올수 없는 긴 울림이 있는 소리이며 이것은 과장되게 연출된 것이다

<화장실에서 벌이는 정사로 인해서 카페안의 모든것이 들썩인다>

아멜리에가 옷에 커피를 쏟자 조제뜨는 화를내며 화장실로 들어간다
그리고 그곳에서 스토커남과 격렬한 정사를 벌인다
그들의 섹스가 이루어지면서 까페안은 난리가 난다
잔에 담긴 물에 파동이 일어나고 진열된 컵들이 흔들리고 심지어 화장실 간판(?)불빛이 지직 거린다
만약 이것이 좁은 구조안에서 일어나는 섹스라면(예를들면 자동차안 같은) 이런 연출이 결코 과장이 아니라고 할수있지만 이 장면은 명백한 과장이다

전에도 설명했듯이 과장된 연출은 코믹적인 요소를 포함하는것이 정론이다
하지만 이 장면에서는 그것 말고도 좀더 거시적인 역할이 있다고 본다
그것은 바로 아멜리에가 니노에게 적극적으로 다가가는 촉매 작용을 한다
실제로 니노가 번호를 남겼지만 전화를 하지 않던 아멜리에는 스토커남이 조제뜨에게 복권을 사면서 연출하는 장면을 보고는 전화를건다(이 장면은 내가 첨부한 동영상에 없고 영화의 더 앞부분에있다)
그리고 위의 정사장면이 이루어지고 유리뼈 아저씨에게 붙잡을수 있을때 붙잡으라는 이야기를 들은 아멜리에는 바로 니노가 일하는 포르노왕국에 찾아간다
물론 이러한 사건들을 결코 인과적으로 해석하지 않고 별개의 사건들로 해석할 수도 있다
스토커남과 조제뜨가 이루어졌다고 해서 아멜리에가 니노에게 연락하고 찾아간 원인이라고 보기에는 다소 무리가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나는 표면적으로 드러나진 않지만 이들의 만남이 아멜리에에게 영향을 끼친다고 생각한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영상문법 - 의인화 <아멜리에>

기타/video grammer 2009.02.07 13:46 Posted by sitarta GOTAMA SITARTA


영화 아멜리에서 나온 두번의 의인화에 대해서 살펴보도록하자

<아멜리에의 감정에 대해서 벽의 그림들과 돼지스탠드가 말을한다>

 영화 '아멜리에'처럼 표현의 방식에 제한을 많이 두지 않는 영화에서나 가능한 순간적 의인화라는 생각이 든다
위의 그림 두개를 보면 니노라는 남자에게 마음을 빼앗겨서 그의 사진앨범을 주웠으면서도 전화를 하지 못하는 아멜리에를 두고 벽의 그림 - 개,새 - 들과 돼지 스탠드가 대화를 나눈다
대사는 새가 하는 단 한마디 '수상해.. 사랑에  빠진게 아닐까?'라는 말 뿐이지만 이표현에는 많은 의미가 담겨있다고 생각한다

영화의 초반에 보면 아멜리에는 어릴적부터 혼자 놀아서 여러가지 상상력을 키워왔다 그런 과정에서 그녀는 여러 사물들과 대화할 수 있었다
2009/01/29 - [영상문법] - 영상문법 - 전지적 작가 시점 <아멜리에> 에서 보여주듯이 그녀는 가끔 티비에서 자기 이야기를 다룬다는 상상도 할 정도이다
때문에 이 의인화된 표현은 명백하게 관객들의 시점에서 이야기가 되는 것인 동시에 아멜리에의 상상에 의한 그녀의 시점에서 이야기 된다고도 생각할 수 있다

하지만 그녀가 사랑에 빠진것이 아닐까 수상하다는 이들의 의문은 훨씬더 많은 정보를 수집한 관객들에게는 어리석은 질문일 수 있다
그녀는 분명히 니노라는 남자에게 관심을 가지고 있었으며 사랑에 빠지는 과정이었던 것이다 그렇다면 이들의 질문이 관객에게 전달되는 '아멜리에는 사랑에 빠진것 같다'라는 것으로 보기에는 완전히 적절하지 않다고 생각된다
이것은 그남자에게 이끌리면서도 자신의 마음을 확실히 알지 못하는(그녀의 흔들리는 마음은 여러가지 다른 장면에서도 많이 표현된다)그녀가 주변의 사물을 통해 자신에게 질문하는 것이라고 해석하는 것이 가장 적절하다고 보여진다 (물론 이렇게 복잡하게 생각하지 않고 그저 재미있는 장면이라고 생각되서 찍었을수도 있다)

<아멜리에가 돌려준 사진속의 남자는 4명이 되어 이야기한다>

내가 이 두가지 장면을 붙여놓긴 했지만 영화상에서는 아멜리에의 의인화 장면과 니노 의 이 장면은 전혀 연속되는 씬이 아니다 오해는 없길 바란다

다시한번 비슷한 표현방식이 이번에는 니노의 침실에서 이루어진다
아멜리에가 돌려준 단 한장의 사진(사실은 똑같은 사진 4장이지만)은 잠을 청하는 니노에게 말을 건다

이 장면에서도 나는 앞에서와 비슷하게 해석될 수 있다고 본다
니노가 아멜리에와 비슷한 몽상가라는 것은 영화에서 이미 알려준 정보이다
그렇기 때문에 이 4명의 남자가 니노에게 말을 거는 것은 아멜리에와 마찬가지로 스스로에게 던지는 질문이라고 해석될수 있는것이다
니노가 이 남자들에게 던지는 '그녀는 예쁜가? 그녀가 원하는 것은?'등의 질문들은 사실상 자기자신에게 던지는 질문인 것이다
왜냐하면 이 4명의 남자도 이러저러한 이야기를 하지만 사실상 아는것은 아무것도 없다 그녀의 외모가 괜찮다는 것은 이구동성으로 이야기하지만 그것은 니노가 직장 동료에게 들어서 대충은 상상할수 있는 정보라는걸 생각하자

<마지막에는 2명 그리고 최후의 한명으로 샷이 변한다>

이 니노에게 하는 마지막의 클로즈업 샷의 이야기 '너는 그녀를 예전부터 알고 있었다'라고 하는것은 마치 니노가 '왠지 예전부터 알던 사람일 것 같다는 느낌이 들어.. 어디선가 만난적이 있는.. '라고 스스로 말하는 것 같다

이렇게 해석해 볼때 이 4명의 같은 남자는 니노의 마음속의 갈등들이라고 볼수 있다
4명의 남자는 때로는 같은 이야기를 하고 때로는 다른 의견을 낸다
그녀를 알고 싶나? 그녀의 외모는 예쁘다라는 이야기는 4명 모두 같은 의견은 보인다 그녀를 알고 싶은 것은 니노에게 고민할 필요가 없는 이야기이며 아멜리에의 외모에 대해서 예쁘다,괜찮다 라는 식으로 의견이 분분한것은 그가 그녀의 외모가 예쁘장하다는 동료의 이야기만 들은것으로 혼자 어떨까 상상하는 것이라고 볼 수 있다
그리고 그녀의 용건에 대해서는 이상한 이야기들만 나오지만 그것은 니노가 그녀의 의도를 짐작하다가 나온 말도 안되는 상상들을 사진속의 남자에 의해서 표현한 것이다
그리고 그러한 쓸데 없는 상상끝에 니노는 '그녀가 날 사랑하는게 아닐까?'하는 결론에 봉착한 것이다
그리고 역시 마지막으로 왠지 그녀를 꿈속에서 전에 만난적이 있다는 기분이 든다는 바로 니노의 혼자만의 상상인 것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