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의 시점은 시시각각 변한다
하지만 조제 호랑이 그리고 물고기들은 처음부터 끝까지 3인칭 관찰자 시점을 고수한다
그누구의 입장도 되지 않고 보여지는 슬픈 사랑이야기에 우리는 손댈수 없는 3인칭으로서 가슴아파한다

이장면은 츠네오와 조제가 동거하고 1년뒤 그리고 마지막 여행을 떠나기 직전의 상황이다

<동네 꼬마들이 휠체어를 버릴거냐고 묻자 조제는 담담하게 '응'이라고 대답한다>

츠네오의 이사를 돕고 츠네오가 없을때는 조제를 돕고 놀아주던 동네 꼬마들이 와서 묻는다
가만히 놓여져있는 휠체어를 버릴거냐고
조제는 아이들 쪽을 쳐다본다 그리고는 응이라고 대답한다
이 장면에서 미묘한 조제의 감정을 느낄 수 있다
아이들의 물음에 그쪽을 잠시 쳐다보고는 그렇다고 대답한다
이것은 조제가 아이들이 버릴거냐고 묻는 개체가 무엇인지 알아보기 위해서가 아니라 휠체어를 더이상 고쳐주지 않는 츠네오에 대한 심리의 흔들림으로 보여진다

<더이상 고칠수 없다는 말을 들은 소녀의 표정이 이상하다>

오빠에게 고쳐달라고 말하지만 조제는 '더이상 고칠 수 없데'라고 대답한다
그 말을 들은 소녀의 휠체어를 쳐다보는 표정이 심상치 않다
더구나 갑자기 이 장면만이 클로즈업이다
단순하게 생각해서 클로즈업된 이 장면은 감독이 큰 의미를 둔 샷이라고 해석된다
왜냐하면 이 씬의 다른 모든 장면은 단독 클로즈업이 없으니까
오직 이 소녀의 표정만이 감독이 이야기 하고 싶었던 가장 중요한 것을 말해준다

소녀의 표정이 말하는 것은 무엇일까?
조제는 더이상 고칠수 없데라고 답했다
그리고 그말을 들은 소녀의 표정은  '아 고칠 수 없구나'라는 단순한 것이 아니었다
굉장히 어린나이에도 느낄수 있는 만감이 교차하는 표정이었다
이 소녀가 느낀것은, 감독이 지시한 것은, 관객이 느껴야하는 감정은 무엇이었을까

이걸 왜 못고쳐? 라고 생각하지 않았을까? 보기엔 멀쩡해 보였으니까
또는 이걸 왜못고쳐 못고치면 새로 사면되자나 라는 생각이 아니었을까
아무튼 이 소녀의 감정을 뭐라고 말로 표현하듯 그녀가 이순간에 느낀 감정은 아마 조제에게 소홀해진 츠네오였을 것이다
그것을 츠네오도 조제도 아닌 이 소녀가 알아버린 것이다
그리고 감독은 이 소녀의 표정을 보고 관객이 눈치채주길 바랬다

어째서 감독은 츠네오도 조제도 아닌 소녀에게 제일먼저 이사실을 알려주는가?
조제는 처음부터 알고 있었다
아니 어느정도는 예측하고 있었다
그리고 츠네오는 마지막까지 몰랐다
그 사이에서 남들이 알아챌 만큼의 빈틈이 벌어졌을 찰나를 감독은 잡아냈다
그리고 그것을 조제와 소녀들의 대화로 표현했다

세익스피어는 '바보들의 입을 통해 진실을 말해라'라고 말했다
이것은 이야기의 주제라던지 꼭 알려야하는 사실을 바보들의 입을 통해서 말하라는 것이다
어째서 바보인가? 바보는 거짓말을 하지 않는다 하지만 바보의 말은 누구도 쉽게 믿지 않는다 그래서 바보가 말해야 하는것이다
영화 '노팅힐'의 스파이크(이 이름이 맞나?)를 생각해보자
휴그랜트가 마지막에 그녀를 포기하자 친구들은 다들 잘했다고 한다
하지만 그누구도 잘했다고 생각하지 않았다 하지만 그들은 논리적이고 어른스러운 선택을 한것이다
하지만 바보 스파이크는 달랐다
개소리하지말고 빨리가서 그녀를 잡으라고 휴그랜트에게 말한다
그말을 듣고 그는 줄리아로버츠를 찾아가 그녀를 얻는다
그녀를 잡으라는 말은 바보가 아니고서는 할수 없는 말이다
왜냐하면 이것은 진실이기 때문이다 진실은 거짓말보다 두려운 법이다

조제 호랑이 물고기들에서는 어린아이들을 이용한다
많은 현대영화에서는 바보보다는 이렇게 순수한 어린아이들을 이용한다
어린아이는 바보와 같이 순수하고 거짓말을 하지 않는다(물론 영화속 이미지가 그렇다는 것이다)
츠네오가 소홀해졌다는 것을 어른이 이야기한다면 믿지 않을 수도 있다
그것은 거짓말일수도 있고 착각일수도 있으니까
하지만 이 순간 느낀 소녀의 표정으로 관객들은 츠네오가 변했다는 것을 느낄수 밖에 없다 소녀는 거짓말 하지 않으니까 더구나 말로 한것이 아니라 표정으로만 보여준 것이니까 이것은 거짓일 수 없다

이 영화에는 화려한 연출과 편집은 없지만 이렇게 한순간의 표정과 대사의 공백만으로 표현되는 디테일한 감정선이 존재한다
츠네오가 떠날것을 처음부터 알고 있는 조제의 감정이 주로 그렇다
처음부터 알고 있지만 결코 입밖으로 한번도 꺼내지 못하는 조제는 여기에서도 그저 '응, 더이상 고칠수 없데'라고만 대답한다

그리고 이때부터 조제는 알고 있었다
츠네오는 어차피 떠날것을... 그래서 휠체어는 어차피 필요 없어질 것을... 그래서 고쳐달라고  떼쓰지 않았고 새로 사려고도 하지 않았다
츠네오가 떠나고 나면 혼자서 살아갈 힘을 조제는 1년사이에 이미 준비하고 있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먼저 연속 편집의 개념을 짚고 넘어가자
2008/12/19 - [영상문법] - 영상 문법 - 편집 : 시간의 압축,확장 <하나와 앨리스>
링크된 내 포스트를 보면 연속 편집의 개념에 대해서 잘 적혀 있다
하지만 이번에 소개할 '릴리슈슈의 모든 것'이라는 영화의 이 장면에는 (물론 전체적으로 이장면뿐만은 아니다) 연속편집의 개념이 너무나도 쉽게 무너지고 있다
그래서 필자는 이 포스트의 제목을 연속편집의 파괴라고 붙이고 싶었으나 그것은 나중에 꼭 한번 이야기 해보고 싶은 점프컷의 사용을 위해 아껴두고 싶다

아무튼 위의 동영상 클립을 보자

<연속편집의 개념을 무너뜨린 연속된 컷>

기본적인 문법을 무시한 이 컷팅을 보자
첫번째 스샷에 보면 맨앞에 걷고 있는 녀석이 바로 아래에 나오는 밀리터리 티를 입은 놈이다 분명 앞의 컷에서 밀리터리 티셔츠녀석은 걷고 있었다
그렇다면 기본적인 문법에서는 다음컷에 밀리터리 녀석이 프레임인 해야만 시간적으로 맞다고 할수 있다
하지만 이런 낡은 문법에 이와이 슌지는 얽매이지 않는다
그것이 뭐가 중요한가
그러한 낡은 방식을 일일이 지켜나가다가는 영화의 리듬도 느낌도 잃는다고 판단한것 같다
위의 스샷의 경우 분명히 맨 앞에서 걷고 있던 녀석이 다음컷에서는 프레임의 한복판에 서있고 '이상한 취미'라는 말을 내뱉는다
이것은 분명 명백한 연속편집의 위반이지만 그런것은 중요하지 않다
이와이 슌지가 보여주고 싶었던 것은 그들이 걷다가 주인공을 보내고 그 뒤에서 그가 그림을 가지고 가는 모습을 바라보며 이상한 취미 라고 말하는 장면 뿐이었다
그들이 굳이 걸어가다가 인사를 하고 주인공 혼자 자전거를 타고 지나치고 밀리터리 티셔츠를 입은 소년이 그뒤를 바라보며 '이상한 취미'라고 말하는 것을 모두 보여줄 생각은 없었던 것이다

하지만 이렇게도 보여주고 싶은것만 짧게 보여주는 이와이 슌지가 다음에는 너무나도 관대한 롱테이크를 보여준다

<주인공이 릴리슈슈의 포스터 그림을 보는 이장면은 1분동안이나 지속된다>

첨부된 동영상 17초에서 1분 15초까지 58초나 보여지는 이 롱테이크는 앞에서 아낀 샷들을 무색하게 만들 정도이다
앞에서 굳이 걷다가 멈추는 장면도 아껴서 바로 멈춰있게 연속편집을 파괴한 감독이 어째서 이런 재미도 없는 샷에 58초나 할애한 것일까
단순하게 말하자면 감독은 이장면을 더 많이 보여주고 싶었기 때문이다
그래서 이 장면이 영화에서 큰 의미를 가지는 장면이라고 말할 수 있는 것이다
사실 영화내내 주인공은 릴리슈슈의 음악을 듣고 좋아하지만 그가 얼마나 릴리슈슈를 좋아하는지는 표면적으로 드러나지 않는다
하지만 영화의 극초반인 이장면에서 58초동안이나 멍하니 그림을 바라보는 이장면을 삽입함으로써 관객들에게 주인공이 릴리슈슈를 얼마나 사랑하는지를 무의식중에 알려주는 컷이라고 생각한다

그래서 이와이 슌지는 앞에서 컷을 아끼고 보여주고 싶은 것들만을 보여주면서도 정작 자신이 보여주고 싶어하는 장면은 그것이 설사 재미없더라도 아끼지 않았다

 릴리슈슈의 모든것과 마찬가지로 이와이 슌지의 영화가 훌륭한것은 바로 이런 이유라고 생각한다
그는 영화에서 보여주고 싶은것과 보여줄 필요가 없는것을 구분하여 마치 시처럼 음악처럼 흘러가며 보여준다
때문에 관객들은 그가 보여준 것들을 바탕으로 이야기를 재구성하고 보여지지 않은 압축된 부분들을 상상하며 영화를 더욱 재미있고 깊게 받아들일수 있는 것이다

이영화가 3시간이나 되는 영화지만 아무런 무빙도 없이 58초간 보여주는 컷이 얼마나 대단한지에 대해서 다시한번 생각해보자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영상문법 - 미장센 <혐오스런 마츠코의 일생>

기타/video grammer 2009.01.17 15:03 Posted by sitarta GOTAMA SITARTA


미장센은 영화의 분위기를 꾸민다
스토리나 플롯처럼눈에 보이는 것이 아니라 눈치 채지 못하지만 다만 느끼도록 그렇게 관객을 설득한다

먼저 위의 동영상은 영화 혐오스런 마츠코의 일생에서 2부분을 잘라 놓은 것으로
각자 다른 부분이지만 장소의 미장센에 상당히 신경을 썼다

<마츠코의 제자 류가 교도소에서 출옥하는 장면>

먼저 마츠코의 제자였던 류가 감옥에서 출옥하는 장면을 보자
함박눈이 내리고 하얗게 쌓여있는 것, 교도소 앞에 놓여있기에는 조금 쌩뚱맞은 나무 한그루 이렇게 아름답게 이장면을 꾸민 이유는 무엇일까

사실 이장면은 마츠코가 감옥에서 출옥하여 이발사를 찾아가는 장면 (2009/01/12 - [영상문법] - 영상문법 - 영화적 허용 <혐오스런 마츠코의 일생>) 과 대비된다
마츠코는 벚꽃이 날리는 봄에 출옥했다 
그 장면역시 굉장히 아름다웠으며 봄은 '시작'을 의미하듯이 마츠코가 새 인생을 시작하기 위해 이발사를 찾아가는 장면이었다
그러나 결과는 시작이 아닌 끝이었다
위의 장면은 겨울이다 
류가 출옥하는 장면은 더이상 새로운 시작을 의미할수 없을 정도로 너무나도 하얀 겨울이다
플롯 구성상으로 류가 마츠코를 때리고 도망가는 이 장면은 마츠코의 '사랑'의 마지막이다 
많은 남자를 사랑하고 함께 살았지만 그녀의 마지막 남자는 그녀의 제자인 '류'였다
그리고 이 출옥 장면은 그와 그녀의 마지막 만남이다
그래서 감독은 이 장면을 겨울로 설정했다

<이 재회는 너무나도 아름답게 촬영된다>

그리고 그들의 재회는 이렇게 너무나도 아름다운 배경으로 촬영된다
하지만 이 '아름다운 설정'의 의미는 무엇인가
마츠코의 입장에서 아름 다운 재회를 그리는 것인가?
그렇다고 하기에 이 장면의 촬영은 마츠코의 시점으로 촬영되지 않았다
처음부터 끝까지 로우 앵글로서 마츠코의 시점과 반응샷으로 구성되지 않았다
이 장면은 마츠코의 시점보다는 조금더 객관적으로 구성되었으며 그것은 이 아름다운 배경과 그들의 영원한 이별의 충돌을 만들어 낸다

<마츠코에게 주먹을 날리고 도망치는 류>

영화를 보던 사람들은 이렇게 아름다운 새하얀 눈밭에서 마츠코의 아구리(?)를 한방에 날리고 도망가는 류의 모습을 보면서 실소를 자아냈을지도 모른다
필자 역시 이 장면에서 아이러니한 웃음을 지을수 밖에 없었다
이것은 일부러 만들어낸 감독의 의도이다
하얀 옷을 입은 마츠코와 검은 옷을 입은 류의 대비 그리고 아름답게 내리고 쌓인 눈.. 이 모든것이 마츠코에 대한 류의 죄책감을 터뜨리고 우스운 장면을 만들어낸다
결국 이 장면의 아름다운 미장센은 '아이러니'이며 이러한 방식은 앞에서의 마츠코의 출옥 장면과 마지막 마츠코의 죽음 장면에서도 똑같이 적용된다

과연 류가 문을 열고 나오는 장면에서 마치 흰 눈꽃처럼 보이는 이 교도소앞 나무의 존재는 정말로 바로앞에 나무가 있는 교도소를 찾은 것일까?
화면의 느낌으로 보건데 이 장면은 cg와 블루스크린의 합성으로 이루어진 장면이 아닐까 하는 생각도 들었다
교도소와 눈은 몰라도 이 장면에서 오른쪽 구석을 차지하는 이 나무의 존재를 감독은 합성으로 만들어 낸 것이 아닐까
아름다운 눈꽃과 입체적 화면구성을 위해서 말이다

<마츠코의 죽음 역시 너무나도 아름다운 화면구성이다>

첨부한 동영상 48초부근부터 나오는 마츠코의 죽음 장면 역시 너무나도 아름답게 꾸며진다
푸른 잔디밭과 왼쪽에서 비춰지는 스팟 라이트 그리고 하늘에 떠 있는 별들이 너무나도 허망하고 비참한 마츠코의 죽음에 아이러니를 만들어 낸다

감독의 이러한 아이러니한 화면 구성은 역시 r.ef의 이별공식의 가사처럼 햇빛 눈이 부신날의 이별은 더욱 비참하다는 표현과 비슷하다
너무나도 아름다운 이별과 죽음의 장면을 구성함으로써 감독은 마츠코의 인생을 더욱 비참하게 만들어 내고 있다

죽음 장면의 왼쪽에서 제공되는 인공 조명에 의한 플레어 현상역시 예쁜 장면을 만들어 내기 위한 대표적 스킬이 아닌가

<이글은 씨네마틱에 기사화 되었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