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에는 접속사라는게 있다
그리고 그러나 그래서...
하지만 이런 접속사를 압축하는 문장도 또한 만들 수 있다

'나는 그녀를 좋아한다 하지만 그녀는 그것을 모른다'
'내가 그녀를 좋아한다는 사실을 그녀는 모른다'
이것과 마찬가지로 영상에서도 접속사를 생략할 수 있다

첨부한 영상 23~24초 부근의 씬이 넘어가는 부분을 집중력있게 보자
내가 무슨 이야기를 하려는지 알것이다

<남자는 편집부에는 이야기 할수 없다고 말한다>

제니의 부친과 기자의 대화이다
정확히 무슨 내용이 오고갔는지는 모르지만 맥락상 제니의 부친으로 부터 그녀가 콩쿨에 나갈 수 있게 언론의 노출을 요구한 듯 싶다
할 수 있는 일이 없다는 기자에 말에 자리에서 일어난 제니의 부친에게 교도소장이 할수 있는 일을 찾아보겠다고 아쉬운 소리를 내뱉는다 하지만 편집부에 말할수는 없다는 말을 하고 제니의 부친은 아무말 없이 자리를 떠난다

<현장음이 커지면서 이후의 농구장의 소리와 겹쳐진다>

제니의 부친이 자리를 뜨자 곤란한 얼굴을 하고 있는 기자
그위로 계속해서 들려오던 현장음이 조금씩 커지고 그것은 농구장의 환호소리와 자연스럽게 연결된다
이 부분이 바로 사운드 디죨브이며 이번 포스팅의 핵심이다

<편집부에는 말 못하지만 어째서인지 기자는 열심히 사진을 찍고 있다>

편집부에 말할 수 없다는 기자는 왠일인지 교도소에 와서 열심히 사진을 찍고 있다
크뤼거와 그녀가 가르치는 제니의 기사를 쓰러 온듯...
앞에서 편집부에 말할수 없다던 씬과 상반된 이 씬을 연결한 사운드 디죨브의 의미를 생각해보자

이 두씬의 이야기의 텍스트적 의미를 생각해보자
제니의 부친이 기자에게 기사를 써주기를 부탁했지만 기자는 편집부에 말할 수는 없다고 말했다 '하지만' 그 기자는 어째서인지 교도소에 가서 크뤼거와 제니를 취재하려고 한다
이런 의미로 정리할 수 있다
나는 일부러 위의 문장에 '하지만'이라는 접속사를 사용했지만 사실은 접속사를 사용하지 않는게 맞다 왜냐하면 영상이 그렇게 편집되었기 때문이다
만약 '하지만'이라는 접속사를 영상으로 표현한다면 아마 교도소의 전경샷이나 하는 설정샹이 나왔을 것이다 그리고 그 안에 취재하러온 기자의 모습으로 넘어왔을 거다

하지만 앞씬의 현장음을 점점 크게 키워 뒷씬과의 사운드를 연결시켜버린 이 편집으로 이 두씬의 거리는 훨씬 가까워지게 된다
'하지만'이라는 접속사로 이야기를 한숨 쉴수 있는 타이밍이 없이 바로 취재를 하려고 온 기자의 모습이 보여지기 때문이다
'기자는 편집부에 말할 수 없다고 말했지만 크뤼거와 제니를 취재하러 나타났다'라고 표현하는 것이 이 영상에 가장 적합한 텍스트일 것이다

그리고 현장음과 이어지는 농구장의 환호소리가 마치 '오~ 그래? 과연 편집부에 말하지 않을 수 있을까?'라고 들리는 것 같지 않은가? 이렇게 느끼는 것은 조금 과장 해석일수도 있겠다는 생각도 들지만 나는 감독의 의도가 있었다는 가능성을 전혀 배재할수 없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영상문법 - 대유법 <포 미니츠, Vier Minuten>

기타/video grammer 2009.02.23 20:38 Posted by sitarta GOTAMA SITARTA



대유법 : 하나의 사물이나 관념을 나타내는 말이 경험적으로 그것과 밀접하게 연관된 다른 사물이나 관념을 나타내도록 표현하는 수사법. ‘흰옷’으로 우리 민족을, ‘백의의 천사’로 간호사를, ‘요람에서 무덤까지’로 태어나서 죽을 때까지를 나타내는 따위이다.

내 블로그 이름을 '똥싸는 블로그'라고 하는 것은 대유법인가?
내 고등학교 동창중에 심대유라고 있었다 물론 전혀 상관 없다

나는 이전의 포스팅을 통해서 영상도 커뮤니케이션 방법이므로 언어에 존재하는 문법들을 대입시켜왔다 은유법 강조법 반어법 등이었던 것으로 기억한다
2008/12/16 - [영상문법] - 영화적 화법 - 은유 <릴리슈슈의 모든 것>
2008/12/18 - [영상문법] - 영화적 화법 - 반어,강조법 <릴리슈슈의 모든것>

하지만 이번편의 대유법은 은유법과 마찬가지로 비유의 한가지이다 어떻게 다른가?

사실 차이가 있다는건 알것도 같은데 잘 모르겠다
그래서 이부분도 은유라고 붙여야하나 고민했지만 왠지 나는 이 장면을 보고 29년 평생 거의 쓰지도 않은 대유법이라는 단어를 생각해 냈다

<제니는 크뤼거할멈의 말도 안되는 요구를 들어주기 시작한다>

영화 포 미니츠에서 제니가 피아노 연주를 위해 크뤼거 할머니의 밑으로 들어가는 장면이다 크뤼거는 제니에게 말도 안되는 첫번째 규칙으로 시작한다
종이를 먹으라니..?
이것은 어떠한 의미도 없다 그저 크뤼거의 말에 제니를 복종시키기 위한 강경한 수단일 뿐이다
아무튼 위의 사진대로 아쉬웠던 제니는 크뤼거를 불러 세운다
그리고 그 뒤에는 아직 존재를 나타내지 않는 공놀이를 하는 붉은 옷의 꼬마가 보인다

<제니는 종이를 입에 넣어 씹어버린다 그순간 공놀이를 하던 아이는 날뛴다>

크뤼거의 말도 안되는 요구를 받아들여 종이를 입에 넣고 씹어먹는 제니
그것을 바라보는 크뤼거의 반응샷은 그녀의 얼굴을 클로즈업 하는 것이 아니라 어째서인지 상당히 넓은 사이즈와 심할정도의 아이룸을 확보하고 있다
그리고 그 확보된 공간에서 한 꼬마아이가 커다란 공을 창문 철창에 던지며 신나하고 있다

이것이 바로 대유법이라고 생각한다
크뤼거는 제니를 원했다 제니의 재능을 자신이 살려주고 싶었다
하지만 그녀가 머리를 숙여 부탁할수는 없었다 그래서 그녀는 너무나도 말도 안되는 첫번째 요구를 제니에게 한것이다 하지만 그것은 제니에 의해 받아들여졌고 이것은 크뤼거의 승리였다
크뤼거가 이 순간에 쾌재를 부르지 않을수가 없었다
이제 제니는 그녀의 말대로 고분고분 잘 따라오는 재능있는 학생이 될 것이니까
하지만 감독은 할머니의 기쁨을 감히 표현할수가 없었다
감자기 크뤼거가 히딩크의 어퍼컷 세레머니를 할수도 없지 않은가?
그래서 그녀 대신 옆에 보이는 꼬마들이 난리를 치기 시작한다
이제까진 거의 소리도 내지 않던 녀석들이 갑자기 이 장면에서 창문철장을 두드리며 발을 동동구르며 신나게 웃는다
이것이 바로 '크뤼거의 기쁨'을 '아이들의 즐거움'으로 대유시킨 것이라 할수있다

<그리고 크뤼거는 이제서야 창문을 닫아 잠근다>

이 이야기를 언뜻 들으면 내가 오버한다고 생각할 수도 있다
하지만 영화의 제작 환경에서 생각해보자 창문 너머로 보이는 사람들은 분명 고용된 엑스트라 일 것이며 그들이 예견치 않은 소리를 냈을때 그것은 NG가 될 것이다
두번째 규칙을 설명하는 크뤼거가 창문을 잠그기 시작한다 물론 이것은 밖의 아이들의 예상치 않은 소동으로 크뤼거역의 배우가 순간적 기지를 발휘해 대사를 처리한 것일수도 있다
하지만 그렇다면 이 샷의 초반 아이가 창문에 공을 던지는 순간 NG가 났을 것이다 그건 너무나도 크고 명확한 사건이었으니까

의도적으로 연출된 이 장면을 위해서 처음부터 창문을 열어 놓은 것이다
그리고 이장면이 지나가자 크뤼거는 마치 이 아이의 의도된 장난이 방해가 된다는 듯 창문을 잠궈 버린다 이것은 극적 타당성을 위해서이다
그리고 이 장면을 위해 감독은 공을 던지는 아이에게 빨간 셔츠와 모자 그리고 커다란 공을 준비시켰다는 것을 생각해보자 옆에서 날뛰는 아이의 복장은 그렇게 튀는 색은 아니지만 커다란 빨간공은 관객의 시선을 순간적으로 빼앗기에 가장 효과적인 색깔이었을 것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북한이 정보의 통제를 통해서 국민들을 통제하고 있다면 자본주의 사회는 다른 커다란 정보를 이슈화 시켜서 국민들을 통제화한다
라는 이야기를 전에 어디선가 들은것 같다
우리가 사는 이 사회에서 정보는 바로 우리의 삶을 만든다
옆집 아들내미가 1등을 했기에 나도 공부를 열심히 해야하며 tv에서 아이돌 가수가 양산되던 90년대말 청소년들의 꿈 1위는 바로 '백댄서'였다
그리고 쉬리를 필두로한 한국영화의 성공은 수많은 청년들에게 영화학도의 꿈을 키우게 했다
어떠한 정보가 우리게게 전달되면 그것은 인간의 삶을 형성한다

이쯤에서 내가 첨부한 동영상을 봐주길 바란다 1분도 안되는 것이니까 꼭 보세요

<피아노 연주곡이 흘러나오기 시작한다>

간수를 피떡이 되게 패버리고 있는 제니를 두고 혼자서 빠져나온 크뤼거 할머니
그녀가 걷는 복도의 샷에서 조심스럽게 피아노 연주곡이 시작된다
그리고 간수가 폭행당하는 것을 알게된 다른 간수가 황급히 제니에게로 뛰어가는 모습을 크뤼거 할머니는 되돌아 본다
하지만 사실은 이것은 중의적인 의미이다

<갑자기 멈춰선 크뤼거 할머니의 시선을 따라가면 미친듯이 연주하는 제니가있다>

크뤼거 할머니가 쳐다본것은 표면적으로 뛰어가는 간수였지만 사실은 관객만 들을 수 있는줄 알았던 피아노 연주 소리였다
이럴수가 다시한번 외재적 내재음이 사용된다
2009/02/15 - [영상문법] - 영상문법 - 페이드 아웃, 외재적 내재음 <이터널 선샤인>
2009/02/21 - [영상문법] - 영상문법 - 사운드 복선 <포 미니츠, Vier Minuten>

나는 이번편의 설명을 외재적 내재음으로 하지 않았다
그것은 이번은 그런 기술적인 효과보다 이야기 흐름상의 효과가 더 컸기 때문이다
내재음과 외재음은 관객 모두 들을 수 있는 것이다
하지만 그 차이는 영화의 캐릭터가 들을수 있는냐는 것으로 구분이 된다

첨부한 동영상의 8초 부근에서 피아노 연주가 조그맣게 시작된다
그리고 이 영화를 처음보는 관객은 그것을 외재음이라고 생각한다 하지만 크뤼거 할머니의 시선을 따라서 간수들이 잠긴문을 강제로 열고 들어가면 사실은 제니가 건반에 피를 묻히며 연주한 곡인 것을 알 수있다

무슨 이야기냐?
결국 이순간 관객은 크뤼거 할머니와 동일한 시점으로 변한다는 것이다
ost인줄 알았던 피아노 연주는 관객만이 들을 수 있어야 하며 크뤼거 할머니는 들을 수 없어야 한다 그리고 감독은 마치 그런것 처럼 피아노 연주가 시작됐는데도 크뤼거 할머니의 걸음은 멈추지 않는다
연주의 볼륨이 영화의 모든 것을 장악할 즈음에 그녀는 멈춰서고 그녀의 시점을 따라간다

이것은 의도적인 정보의 통제이다
분명 관객에게 이 피아노 연주가 제니가 하는 것임을 미리 알려줄 수 있다
하지만 카메라는 방을 빠져나온 크뤼거 할머니를 따라가고 그녀가 귀에 들리는 이 음악이 제니의 피아노 연주라는 것을 알아채고 나서야 관객에게 알려준다
정보의 전달을 늦춤으로써 순간적으로 관객과 크뤼거 할머니를 동일화 시킨다

이 연출의 의도는 명확하다
크뤼거 할머니가 받은 소름끼치는 충격을 관객에게 그대로 전달하기 위해서이다
다친손으로 연주했다고는 믿기지 않을 정도로 cd에서 흘러 나오는 것 같은 이 연주곡을 관객에게 일부러 ost처럼 느끼게 해놓고 나중에서야 진실을 알려주어 제니의 피아노 실력을 각인시켜주기 위한 연출이다

<OST라는 느낌을 주기 위한 고속촬영>

감독은 아마도 눈치빠른 관객이 이게 제니가 연주하는거 아니야?라고 알아채는 것을 두려워 했는 모양이다
크뤼거 할머니를 지나쳐서 뛰어가는 간수들의 모습이 슬로우 모션으로 보여진다
그리고 현장음은 전혀 없다 오직 제니의 피아노 연주만이 점점 크게 들려온다
그렇기 때문에 관객은 본능적으로 이 연주를 OST라고 생각하게 된다

그리고 이것은 명백한 영화적 허용이다
슬로우 모션이 보여진다면 영화의 공간에서 울려퍼지고 있는 제니의 피아노 연주 역시 슬로우로 재생되어야 한다
하긴 이것은 제니의 연주가 간수들의 움직임을 슬로우로 보여줘야 할만큼 빨랐다라고 해석할 수도 있다

그리고 이 장면의 연출에 대한 조금 다른이야기를 해보자

<2번의 점프컷이 사용된다>

다시한번 첨부한 영상 50초와 55초 부근을 자세히 살펴보자
크뤼거의 시선을 따라 쾌속질주하며 촬영된 장면에 2번에 점프컷이 존재한다
한번은 문을 열고 들어가서 좌회전 할때이며 (50초부근) 그리고 한번은 제니를 제압하는 경찰의 뒷모습에서 제니를 쓰러뜨릴 때이다

이 점프컷은 관객에게 눈치 채이지 않을 정도의 속도감을 가지고 순식간에 일어나므로 제니를 제압하는 장면에서의 스펙타클을 강조하기 위해서 사용되었다고 생각된다
실제로 고전적 헐리우드 스타일에서 정석화 되었던 연속 편집의 체계에서 최근의 영화들은 감정의 떨림, 불안감, 과격함, 영화의 리듬등을 위해서 점프컷을 문법화 시켜서 사용하고 있다

나는 프리즌 브레이크라는 미드를 보고 드디어 점프컷이 완전히 상용화 되었구나라고 느꼈으니 이제는 완전한 영화 문법이라고 말해도 될 것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