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의 영상을 보면 이상하게 컷이 튀는것 처럼 보이는데 내가 중간 부분을 편집해서 들어냈기 때문이니까 오해는 없길 바랍니다.

노킹 온 헤븐스 도어는 마지막 가는 길 자유롭게 살아가는 주인공들 마냥 표현양식의 자유로움을 보여주는 것 같다. 특히 이 영화는 굉장히 여러번 음악을 중간에 뚝하고 끊어버리는데 필자역시 이런 음악 편집법을 굉장히 좋아하므로 대표장면을 소개하려고 한다.

근데 솔직히 이번건 BGM 관련 포스팅인데 동영상을 클릭해보지 않는 사람들이 반이상 될거라고 예상한다... 그냥 훑어보는건가??

<마틴은 엄마에게 캐딜락을 선물한다>

영화 '버킷리스트'의 모티브가 된 영화가 바로 '노킹 온 헤븐스 도어'가 아닐까? 마틴과 루디는 호텔방에서 종이에 죽기전에 꼭 하고 싶은 일들을 적는다. 하지만 그들은 시간이 많이 없으므로 그중에 한개씩만을 상대방이 선택한다. 루디가 선택한 마틴의 소원은 엄마에게 캐딜락을 선물하는것. (드림걸즈와 옛날에 봤던 미국영화의 영향으로 나도 외제차라면 캐딜락이 갖고 싶다)

오랜만에 재회한 마틴과 그의 어머니. 마틴이 캐딜락을 선물한다고 보여주자 BGM으로 블루스가 흐른다. 곧 죽게되는 마틴이 자신의 죽음을 알리는 대신 어머니와 기쁨의 포옹을 하는 이 시간을 BGM이 행복하게 채워준다.

하지만 매복하고 있던 형사가 '감방에 갈 시간이다'라고 븅신같이 말하며 권총을 장전한다. 권총의 장전 소리와 경찰차의 급브레이크 소리의 소음에 어느새 블루스는 끊겨버리고 만다.

감독은 최근의 영화처럼 음악을 엔비언스로 사용하는 것이 아니라 그 장면의 테마곡으로 쓰고 있다. 그리고 그 테마가 멈췄을때는 페이드 아웃이 아니라 그냥 뚝 하고 끊어버린다. 이 것이 참 매력적이다. 음악을 뚝 끊어버리는데도 관객은 전혀 눈치채지 못하니까... 테마송이 완벽하게 영화에 녹아들었다는 생각이 든다.

<마틴이 쓰러지고 구급차에 실려가자 블루스는 다시 시작된다>

첨부한 영상 52초 부근에서 갑자기 부자연스럽게 컷이되며 마틴이 응급실에 실려간다. 사실 총을 들고 저항하던 마틴은 갑자기 발작을 일으키며 쓰러진다. (내가 편집에서 위에 동영상에는 없지만..) 그리고 응급실에 실려가자 캐딜락과 어머니 그리고 경찰들을 남겨둔 뒤로 블루스가 다시 시작된다.

같은 음악이지만 아까의 테마가 감동이었다면 산소호흡기를 달고 있는 마틴 옆에서 지긋이 웃고 있는 루디의 얼굴을 보자니 이번장면의 테마는 '체념'이었다. 같은 음악이 상황에 따라서 다른 느낌으로 전달되는 것은 흔한일이지만 이렇게나 뚝 끊고 언제 그랬냐는 듯이 다시 시작해버리는 것이 이 영화의 등장인물들 마냥 참 쿨하다.

그리고 다시 시작된 블루스는 또 마틴이 눈을 뜨면서 뚝 끊겨버린다. '체념'이라는 테마는 마틴이 눈을 뜨면서 날아가버리기 때문이다. 뒤에까지 첨부하지 않았지만 마틴이 눈을 뜬직후 씨익 하고 루디를 보며 웃으면 두구두구두두둥 하는 아주 경쾌한 음악이 시작된다. 그리고 이 경쾌한 음악의 테마는 '재탈주'다.

장면장면마다 음악을 끊고 다시 배치하는 것은 정말 어렵다. 하지만 그렇다고 어중간한 음악 하나를 계속해서 가져가기도 싫다. 그리고 현대영화처럼 들리는듯 마는듯 한 멜로디도 없는 듯한 엔비언스는 전혀 다른 문제다.

영화 음악이란 이렇게 쓰는거구나라는걸 아주 쿨하게 보여준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12년전 영화라 그런지 아니면 (내 생각에)코메디 장르라서 그런지 상당히 노골적인 카메라 워킹과 편집이 가끔씩 눈에 띈다. 특히 이번에 소개할 장면은 자세히 보면 손발이 오그러들만큼 조금 촌스럽기도 하고 귀엽다고 느껴지기도 하는 연출이다.

<달리인 끼리의 교차편집>

화가난 보스는 카를로스와 로드리게스 형제를 불러서(이런 이름도 너무 전형적이라 좀 웃기지 않은가? 마치 우리나라 조폭 영화에서 망치 이런 느낌?) 수단 방법을 가리지 말고 돈을 찾아오라고 말한다. 이장면에서 보스의 분노를 표현하기 위한 카메라 워킹과 편집을 보자.

스샷을 보면 왜 반복 시켜놨냐고 땡깡부릴지도 모르겠지만 동영상을 보면 저렇게 교차편집 된다. 특히 각각의 샷들은 보스의 얼굴로 달리 인 되고 있다.(마지막의 익스트림 클로즈업만 제외하고)

보스의 말에 따라 컷이 바뀌는 이 장면은 엄중하고 진지하게 분노를 표현하고 있는것 같지는 않다. 기본적으로 이 마피아들의 멍청함에 관객들은 공포를 느끼기는 쉽지 않다. 그저 이들이 분노를 느끼고 있다라는 정도만 관객에게 알려주면 될 것이다. 마치 만화에서 분노할때 몸주위에 불꽃이 일어나는 정도의 표현이랄까? 그런 느낌이다.

지금 보면 조금은 우스운 이 장면이 과연 12년전에는 정극적인 요소로 받아들여졌을까? 난 아니라고 생각한다. 그 당시에도 내가 지금 느낀것과 비슷한 재미있는 촬영과 편집이네 정도로 받아들여졌을 것이다. 어쨌든 이영화는 상당히 웃기는 영화니까.

<그리고 또 카를로스와 로드리게스 형제의 샷이 이어진다>

위에가 두명이니까 로드리게스 형제고 밑에가 카를로스같은데 (아님말고)  이들의 샷역시 재미있다. 내 생각엔 달리인과 줌인을 함께 하고 있는 것 같은 느낌인데 (아님말고) 로드리게스 형제를 지나 뒤에 따라오는 차가 보이면 다시 뒷차에 똑같은 카메라 워킹으로 카를로스가 보여진다.

이건 또 만화책으로 비유하자면 '카를로스와 로드리게스 형제를 불러' 라고 보스가 말한뒤에 두둥하고 나타나는 그런 표현이 아닌가?

진지하게 생각하면 조금 촌스러운 연출들일수 있지만 이 장면을 코메디라고 생각한다면 이런 노골적인 요소들은 상당히 귀엽게 받아들여진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노킹온 헤븐스 도어에 장르를 꼽으라면 나는 코메디 영화라고 하고 싶다. 그 어떤 영화적 특성보다도 코메디적인 특성이 많은 영화니까. 쉴새 없이 웃기려고 하고 가끔씩은 진지함을 상실하기도 한다. 그리고 이 설정은 뭐지? 라는 것으로도 관객을 웃겨주기 때문이다.

특히 이번의 내용은 굉장히 디테일한 연출을 통한 코메디다. 영화를 보는 관객들이 몇명이나 눈치챌 수 있을지 모르겠지만 이러한 점은 감독의 성향이 아니라면 만들어지기 힘든 장면이라 생각된다.

<마틴이 루디를 인질로 잡는 것도 역시 웃기지 않는가?>

마틴을 살리기 위해 약국에 총기를 난사한 루디덕에 경찰이 출동하게 되고 다시 살아난 마틴은 루디를 인질로 잡고 탈출하려 한다. 그 장면을 보고있던 4명의 형사들이 리포터의 가슴이 절벽이라고 히히덕 거린다. (농담을 건네는 것이 유일한 흑인 형사라는 점 또한 고정관념이던 캐릭터건 간에 하여튼 좀 뭐시기하다)

그리고 나서 터키식당에 들어간 마틴과 루디가 식사를 마치고 나오자 방송국 일행은 담배를 피다가 그들을 찍으러 일어선다. 그장면에서 여자 리포터를 자세히 보면 위의 3번째 그림처럼 자신의 가슴을 잡아 올리는 것을 알 수 있다. 결국 위에서 단순히 가슴이 절벽이야라고 했던 영화상의 쓸데없는 농담(저 네명의 형사는 갑자기 왜 등장하는지 이유도 없고 리포터의 가슴이 절벽이라고 말하는 장면도 전혀 쓸데가 없다)이 의미를 가지는 순간이다. 여자의 가슴은 뽕이었던 것이다.

과연 이장면을 조금 확대해석해 보자면 뽕을 넣고 있는데도 코트위로 그것을 알아차린 형사의 관찰력에 대해서 이야기하고 있는건지.. 아니면 뽕을 넣었는데도 절벽으로 보이는 가슴에 대한 우스꽝스러운 성적 농담을 하고 있는건지 둘중의 하나겠다.

아무튼 이러한 의미없어 보이는 농담에 디테일한 연기연출까지 겸한걸 보면 확실히 이 영화가 코메디장르로서 손색이 없어 보인다.

<카메라맨의 애꾸눈 역시 코메디가 아닐까?>

카메라맨이 한쪽눈을 가리고 있는 것을 보자. 정말 애꾸눈을 캐스팅 했을리 없으니 저건 분명 컨셉인데 그렇다면 이유는 무엇인가??

카메라맨이 한쪽눈으로만 봐도 되기때문에 하나는 없어도 된다는 이야기인건지 아니면 가려도 된다는 건지... 아무튼 굳이 저렇게 한쪽눈을 안대로 가려놓은 것은 그저 웃음 유발의 이유외에는 해석하기가 힘들다.


그리고 이 장면에서 카메라맨이 찍는 흑백의 화면을 적절히 섞어주고 있는데... 사실상 카메라 뷰파인더에는 저렇게 흑백으로 보인다.(명암 구분을 더 잘하기 위해서라는데..) 하지만 당연히 방송되는 장면은 흑백이 아니므로 저런 흑백장면은 카메라맨의 시점샷이라고 보는것이 맞다.

물론 카메라맨의 시점샷으로 구성한 것이 아니라 이것이 방송에 나가는 장면이라는 것을 알려주기 위한 흑백샷이라고 생각되지만.. 아무튼 이것은 현장감있는 연출을 위한 선택이라고 생각되며 꽤 적절하다고 판단된다. 지금으로부터 12년전 영화라서 요즘은 학생들도 다 할수 있는 연출이긴 하지만..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