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레인스포팅으로 10개가 넘는 포스팅을 해왔는데 드디어 이번이 마지막이다. 마지막 장면이라 클립한 동영상이 5분이나 되기도 하고 할 이야기가 참 많기도 하다.
먼저 음악 이야기를 해보자.

<벡비가 마크에게 담배연기를 내뿜는 순간 음악은 시작된다>

벡비가 내뿜는 담배연기를 마크가 맡는 7초부근부터 음악이 시작된다. 이 음악은 마지막까지 나오면서 앞으로 나올 모든 장면의 감정을 조절하고 있다.

먼저 7초부근부터 나오는 음악의 의미는 마크가 돈가방을 가지고 달아나야겠다는 결심을 한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영화를 보면 이 전의 장면에서 벡비가 술먹고 부딪힌 사람에게 시비를 걸고 피떡이 되게 두들겨 패고있는 동안 마크는 자리에서 일어나지 않은채 계속해서 돈가방만을 바라보고 있다. 이 때를 틈타 도망갈까 고민하는 장면이다.
하지만 결국 도망가지 않고 담배를 가져오라는 벡비의 말투와 행동에서는 이미 이 패거리의 우두머리가 된 듯하다. 마크는 당연히 느꼈을 것이다. 벡비는 앞으로도 훨씬 심하게 대장 노릇을 하려고 할 것이다. 그 힘으로 모두를 굴복시킬 것이다. 벡비로부터 벗어나야한다.

이러한 마크의 결심을 감독은 음악의 시작으로 나타낸다.

<음악은 계속 이어지고 마크가 자리에서 일어나는 순간 가사가 시작된다>

7초에서 시작된 음악이 가사가 없는 약간 짠한 느낌의 음악이지만 마크가 침대에서 일어나는 35초부터는 일정한 리듬으로 읇조리는 듯한 가사가 추가된다. 그리고 이 가사는 앞에서부터 흘러나오는 음악에서 긴장감을 추가한다. 벡비가 안고 자고있는 돈가방을 훔치기 위해 일어나는 장면이기 때문이다.

<그리고 마크가 벡비의 팔을 잡는 순간 일정한 비트가 추가된다>

세면대에서 물을 마시고 돌아온 마크가 벡비의 팔을 들어 가방을 꺼내려는 순간 1분 43초경에는 긴장감의 최고조를 위해서 일정한 비트가 시작된다. 확실히 감독이 이 장면을 긴장되게 구성하기 위해 음악을 조율한다는 것을 알 수 있다.

<돈가방을 탈취한 마크가 벡비로 부터 떨어지는 10초간 음악은 또 바뀐다>

1분 45초경에 벡비가 가지고 있던 돈가방을 마크가 가져간다 그리고 잡고 있던 벡비의 팔을 놓는 10초정도의 시간동안 가사는 다시 사라진다. 그리고 방금전에 추가되었던 일정한 비트만이 음악을 장악한다.

집중력있게 보면 누구나 느낄 수 있듯이 이 장면에서 긴장감은 최고조가 된다. 마치 심장이 뛰는 것 같은 비트소리가 화면을 장악하기 때문이다. 마크가 벡비의 팔을 놓고 떨어지는 순간에 다시 시작되는 가사는 더이상은 긴장감을 이야기하지 않는다. 마크의 성공의 기쁨을 음악이 표현하기 시작한다.

그리고 나서도 이 음악은 3분정도 계속된다. 하지만 이 음악의 긴장감은 더이상 없다. 같은 음악이 계속되는데도 상황이 바뀜으로써 이제는 마크의 배신의 성공에 대한 기쁨을 화면 가득 채운다.

<감독은 화면을 옆으로 찍는다>

이 장면은 어떤 의도일까?
돈을 가지고 혼자서 유유히 사라지는 마크를 감독은 옆으로 찍는다. 마치 누워서 벽에 붙어 걸어가는 사람처럼... 하늘을 나는 기분이라도 표현한 것일까? 확실히 이 장면에서는 마크의 뛸뜻한 기쁨을 표현하는 것처럼 보인다. 벽에 붙어서 걸어갈 수 있을 만큼 나는 듯한 기쁨의 표현이 이 촬영의 의미가 아닐까 생각한다.

<이 내부의 거울샷은 또 꽤나 의미가 깊다>

사실 위의 세장의 그림중 첫번째 그림의 클립한 동영상에서 나오는 부분이 아니다. 2009/04/07 - [video grammer] - 영상문법 - 관객을 영화안으로 초대하기 <트레인스포팅, Trainspotting> 의 장면의 바로 다음 장면으로 마크가 벡비와 식보이를 엿먹이겠다는 결심을 하는 장면이다. 식보이에게 도둑 맞을 것을 대비해서인지 아니면 처음부터 혼자서 떠나겠다는 생각을 한것인지 마크는 자신의 여권을 사물함에 숨겨 놓는다.

사실 이 장면을 처음 봤을때 프레임인 프레임이나 반사된 장면을 통한 미쟝센으로 분석을 하려 했으나 할이야기가 많지 않다고 판단했다. 의미를 부여하기가 좀 힘들었기 때문이다. 하지만 위의 세장을 나란히 붙여놓으니 제법 큰 의미를 부여할 수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

위의 세장의 그림중 두번째 것만 외곽에서 촬영 되었다. 이것은 무엇을 의미하는가?
이 영화의 제목 때문인지 영화는 반복되는 열차같은 이미지를 미쟝센으로 사용하곤 했다. 이 장면 역시 그런 맥락으로 파악해보자.

맨 처음의 그림과 세번째 그림중 반사가 아닌 실체가 화면의 가운데에 자리하고 있고 그것을 양옆과 아래 쪽에서 반사를 하고 있다. 하지만 두번째 그림의 경우 실체는 화면의 제일 가까운 쪽에 자리하고 반사는 오른쪽으로 멀어지며 나타난다. 나는 이것을 열차의 칸이라고 해석한다.

그런 미쟝센을 구상했을 경우 두번째에서 돈을 훔치는 것을 성공한 마크는 더이상 열차의 가운데에서 앞에서 이끄는대로 따라가는 수동적 인물이 아니다. 마크의 실체는 제일 앞에 있고 자신의 반사들을 이끌 수 있는 인물인 것이다. 스퍼드에게 돈을 놓아주는 이 장면은 그야말로 마크의 의지이며 능동적인 행동이다. 마약처럼 할수밖에 없어서 하는 행동과는 다르다. 하지만 처음에 여권을 숨기는 것은 식보이가 훔치는 것을 피하기 위한 완벽한 능동적 행동이라고 보기는 어려우며 이때는 아직 마크가 열차의 가운데 있어서 벡비와 식보이에게 이끌려 다닌다고 상징한다. 

생각해보자 분명 한번에 찍었을 이 세컷을 대니보일은 왜 가운데 장면만 앵글을 비틀어서 찍었을까? 답은 간단하다 의미가 있는 것이다.

마지막에 마크가 숨겨놓은 돈뭉치를 찾아내는 스퍼드의 장면역시 마찬가지다. 스퍼드는 아직도 열차의 가운데에 있다. 아직도 스스로 무언가를 찾아내지 못하고 누군가에게 그리고 세상에 이끌리고 있다. 마크가 가져다준 돈을 잡는것도 자신이 얻은 것이 아니다 맨 앞열에 있는 마크가 이끌어 준 것일 뿐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트레인스포팅을 보다보면 참 미쟝센이 뛰어난 작품이라는 생각이 든다.
마크가 좌약을 사가지고 혼자 돌아가는 씬에서의 뒤의 창문들이라던가 그의 방에 벽에 그려진 기차무늬라던가... 재기발랄한 표현양식을 위주로 분석해왔지만 이 작품의 미쟝센에 대해서 이야기 할 수 있어서 기쁘게 생각한다

벡비와 식보이를 겨우 쫓아냈는데 토미의 장례식 때문에 재회하게된 마크. 그리고 그들은 역시 또 마크의 돈으로 마약장사를 하자고 한다. 그리고 위의 장면이 마크의 돈으로 마약을 사서 누군가에게 비싼값으로 되팔러 가는장면이다. 이장면을 대니 보일이 어떻게 꾸며내고 있는지 보자

<마크 일행을 기다리고 있는 사람들>

돈가방을 침대위에 올려놓고 방에서 기다리고 있는 이들을 한컷으로 보여주기 위해 하이앵글로 촬영이 된다. 단 한컷으로 침묵이 계속되는 방의 긴장감을 보여준다. 그리고 한명을 문가에 앉히고 두목은 창가에서 밖의 동태를 살피는 위치를 설정함으로써 잠깐 지나가는 장면이지만 확실하게 방의 분위기를 설정하고 있다.

<기가 막히는 장면은 바로 여기다>

기가 막히는 장면은 바로 여기다.
마약을 가지고 안내자를 따라서 계단을 올라오는 마크일행의 등장을 실물로 보여주지 않는다. 마치 느와르 영화에서처럼 실루엣같은 효과를 내는 그림자로 그들의 등장을 보여주고 있다. 마치 오른쪽에서 나타나는 것처럼 보이지만 사실 그들의 실체는 왼쪽에서 등장한다.

<그림자에 이어서 그들도 모습을 드러낸다>

대충보고 넘어갈때는 아무생각 없이 지나가지만 잘생각해보면 확실하게 설정된 장면이라는걸 쉽게 알수 있다. 조명을 이용해 인위적으로 흰벽에 그들의 그림자가 들어오게 하고 결국 그들의 실체가 들어오게 하는 방법. 이것으로 대니보일은 이 범죄 장면을 마치 느와르 영화처럼 만들고 있다. 비장한 음악이나 고속촬영같은 표현을 하는 것은 아니다. 트레인스포팅의 빠르고 무미건조한듯한 표현양식을 그대로 가져가면서 순간적으로 재치있는 장면을 만들어내고 있다.

사실 나도 이 장면을 전혀 모르고 있다가 방금전에 우연히 찾아낸 것이다. 확실히 아무것도 아닌 장면에서 계속해서 고민하고 좋은 표현방법을 찾아내는 대니보일의 노력이 보인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복선 : 문학에서 다음의 전개를 암시하는 기법
복선 : 철도에서 두 가닥의 선로를 설치하여 상행과 하행으로 분리하는 것
<출처: 위키백과>

복선을 쓰기위해 검색해서 단어 뜻을 찾아봤더니 재미있는 내용이 나왔다. 사실 첫번째 뜻은 내가 확인하기 위해 찾은 것이지만 두번째의 동음이의어의 뜻이 뭔가 트레인스포팅의 복선구조를 더욱 재미있게 만든다. 영화의 제목 때문에 계속해서 보여지는 철도의 이미지가 여기에서도 맞아 떨어지기 때문이다.

<화가난 마크는 벡비와 식보이에게 빈집에서 살라고 한다>

자연스럽게 얹혀살고 있는 벡비와 식보이를 쫓아내기 위해서 마크는 그들에게 빈집에서 살게 한다. 그리고 언젠가 사장이 이놈들을 주거 침입죄로 고소할 것이기 때문이다. 한마디로 엿을 먹인 것이다.

이 단순한 내용을 대니 보일은 아주 재미있게 구성하고 있다. 인기척이 들리자 벽장에 숨어있던 벡비와 식보이가 카메라를 향해 뛰쳐나온다. 그리고 이것은 이 다음 장면과 몽타주로 연결된다.

<또다시 영화의 내용과 관계 없이 철도가 나온다>

벡비와 식보이가 카메라로 뛰어드는 장면 이후에 충돌되는 몽타주는 바로 위의 장면이다. 갑자기 쌩뚱맞게 철도가 나오고 벡비와 식보이가 위에서 밑으로 뛰어드는 것과 상충되게 열차는 아래에서 위로 지나간다. 마치 벽장에서 튀어나온 벡비와 식보이를 열차에 치어버리게 만든다.

이 장면은 사실 단순명쾌한 몽타주로만 여겨진다. 큰 의미없이 이들을 골탕 먹인 일을 심각하게 가져가지 않고 유쾌하게 표현하기 위해서 말이다. '벡비와 식보이는 열차에 치었다'라는 일어나지 않은 일을 표현함으로써 마크의 심리적 복수를 해주고 있다.

하지만 이것을 영화의 결말과 결부시켜서 생각해보면 단순히 재미만을 위한 몽타주라고 할수는 없다. 결과적으로 벡비에게 돈을 훔친 마크가 몰래 스퍼드에게만 돈을 준다.한마디로 마크가 엿먹인 것은 벡비와 식보이 뿐이라는 것이다.

이것은 사실 이영화가 가지는 캐릭터의 일관성으로 설명할 수 있겠지만 굳이 이 장면에서 열차에 이들을 치게 해버린 감독의 의도는 복선이라고 생각된다. 마크가 이들을 엿먹이려 했지만 아무렇지 않게 다음 씬에서 나타나는 벡비와 식보이를 결국 열차에 치게 해버리는 결말을 암시하고 있는 것이다.

문학에서도 복선은 눈치 못채면 그만이고 결국 읽는 사람이 의미를 부여하는 느낌이 강하다. 작가가 그렇게 쓰지 않았는데도 우연히 복선이 탄생할 수도 있는 것이다. 이 장면도 그런 느낌이다 분명 대니보일이 의도하지 않았을 수도 있다.(복선을) 하지만 내가 알아채고 의미를 부여한다면 이것은 분명히 명백한 영화의 결말을 암시하는 복선으로 기능할 수 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티스토리 툴바